Life Style

  • uniquely Viennese

    찬란했던 합스부르크 왕가의 문화유산이 곳곳에 펼쳐진 비엔나는 일단 ‘고전음악’과 떼려야 뗄 수 없다. 그래서 클래식 애호가들은 베토벤과 슈베르트, 브람스의 묘, 모차르트 기념비 등이 있는 공원 같은 빈 중앙 묘지를 찾아 ‘음악 성인’들에게 인사를 올리기도 한다. 세계인이 사랑하는 클림트의 잔재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비엔나는 그저 고풍스러운 과거의 도시가 아니다. 현대까지 우아하게 이어진 카페 문화와 수준 높은 공연 문화, 일상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댄스 문화, 한결 다채로워진 미식 풍경, 그리고 가장 ‘핫한’ 현대미술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하루 숙박객 수가 1천6백50만 명이나 된다는 통계가 나오고, 꾸준히 ‘살기 좋은 도시’ 목록에 오르내리는 데는 전통과 현대가 다채롭게 어우러지는 매혹적인 문화 풍경이 버티고 있지 않을까.

    8월 07, 2019 more

  • 시몬스

    특정 매트리스를 구매하거나 프레임과 매트리스를 함께, 또는 라이프스타일 컬렉션인 케노샤의 제품을 구매하면 각각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구매 금액대별 사은품을 증정하는 웨딩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8월 07, 2019 more
  • 더 캐시미어 띵스

    덴마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세락스에서 벨기에의 건축가이자 제품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빈센트 반 뒤센이 만든 파쎄 파르투 라인을 선보인다.

    8월 07, 2019 more
  • 오스트리치 필로우 고

    고급 메모리폼 충전재와 비스코스 및 엘라스토머 혼방 소재를 사용해 부드럽고 탄력 있다.

    8월 07,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부산, 아트 도시로서 가능성을 타진하다

    20세기가 ‘초대국의 세기’였다면 21세기는 ‘도시화의 세기’라고 할 수 있다. 1세기 전만 해도 세계 인구의 ...

    7월 05, 2019 more
  • Exhibition

    PRO/RARA ART+Cociety, 틀을 깨는 유연한 사고를 지향하는 창조적 플랫폼

    8월 16, 2019 more
  • In harmony With Nature

    샴페인은 잘 모른다고 얘기하는 이들도 돔 페리뇽(Dom Pe´rignon)이라는 이름은 한 번쯤 들어봤을 성싶다. 그만큼 브랜드 파워가 강력하다. 하지만 프레스티지 빈티지 샴페인의 대명사인 돔 페리뇽이 자신의 화려한 브랜드 파워에 살짝 눌려 외려 진정한 가치를 온전히 인정받지 못한다고 볼멘소리를 하는 진성 팬들도 있다. 이 같은 열혈 팬은 물론이고 굳이 샴페인 애호가가 아니더라도 절로 사랑에 빠질 만한 미각의 향연이 지난 7월 초, 우리의 아름다운 화산섬 제주에서 펼쳐졌다. 미슐랭 스타 셰프 임정식과 손잡고 진행한 ‘돔 페리뇽 빈티지 2002 - 플레니튜드 2’ 행사 현장을 소개한다.

    8월 07, 2019 more
  • Hot Place

    참신한 감성의 럭셔리 호텔 브랜드 안다즈(Andaz), 서울에 입성하다

    8월 07, 2019 more
  • uniquely Viennese

    찬란했던 합스부르크 왕가의 문화유산이 곳곳에 펼쳐진 비엔나는 일단 ‘고전음악’과 떼려야 뗄 수 없다. 그래서 클래식 애호가들은 베토벤과 슈베르트, 브람스의 묘, 모차르트 기념비 등이 있는 공원 같은 빈 중앙 묘지를 찾아 ‘음악 성인’들에게 인사를 올리기도 한다. 세계인이 사랑하는 클림트의 잔재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비엔나는 그저 고풍스러운 과거의 도시가 아니다. 현대까지 우아하게 이어진 카페 문화와 수준 높은 공연 문화, 일상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댄스 문화, 한결 다채로워진 미식 풍경, 그리고 가장 ‘핫한’ 현대미술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하루 숙박객 수가 1천6백50만 명이나 된다는 통계가 나오고, 꾸준히 ‘살기 좋은 도시’ 목록에 오르내리는 데는 전통과 현대가 다채롭게 어우러지는 매혹적인 문화 풍경이 버티고 있지 않을까.

    8월 07, 2019 more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PreviousNext

  • uniquely Viennese

    찬란했던 합스부르크 왕가의 문화유산이 곳곳에 펼쳐진 비엔나는 일단 ‘고전음악’과 떼려야 뗄 수 없다. 그래서 클래식 애호가들은 베토벤과 슈베르트, 브람스의 묘, 모차르트 기념비 등이 있는 공원 같은 빈 중앙 묘지를 찾아 ‘음악 성인’들에게 인사를 올리기도 한다. 세계인이 사랑하는 클림트의 잔재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비엔나는 그저 고풍스러운 과거의 도시가 아니다. 현대까지 우아하게 이어진 카페 문화와 수준 높은 공연 문화, 일상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댄스 문화, 한결 다채로워진 미식 풍경, 그리고 가장 ‘핫한’ 현대미술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하루 숙박객 수가 1천6백50만 명이나 된다는 통계가 나오고, 꾸준히 ‘살기 좋은 도시’ 목록에 오르내리는 데는 전통과 현대가 다채롭게 어우러지는 매혹적인 문화 풍경이 버티고 있지 않을까.

    8월 07, 2019 more